주52시간 근무제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Forums 인사(HR)에 대한 토론 주52시간 근무제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이 토픽은 1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아바타 cn에 의해 2 월, 4 주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아바타
    cn
    참여자

    아래 글을 보면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기업은 이에 대응하여 전문가 자문을 받거나 나아가 전문 컨설팅업체에 의뢰하는 것과 반면 인사팀에서 현업과 동시에 전문서적을 참고하거나 판례 등을 수집해 가이드라인을 만들어나가는 것 사이에는 차이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래]

    SK그룹이 격주로 일주일에 4일을 근무하는 ‘주 4일 근무제’를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도입했다. 이번 조치는 구성원의 행복을 우선 가치로 생각하는 최 회장의 경영 철학이 반영됐다는 평가로 에너지와 바이오·제약, 소재 등 야근이 잦은 주요 계열사에서 법적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대응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주 4일 근무제’ 시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그룹의 핵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가 주 4일 근무를 시행하면서 전 계열사로 확산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근로시간 단축제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7월 300인 이상 사업장 및 공공기관에서 이미 시작되었고, 300인 이상이지만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21개 업종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또한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 1월부터,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 1일부터 순차 시행될 예정인 만큼 19년 현재 각 기업에서는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그 준비방법에 대해 일률적인 가이드라인이란 없지만, 전문가 자문을 받거나 나아가 전문 컨설팅업체에 의뢰하는 것과 반면 인사팀에서 현업과 동시에 전문서적을 참고하거나 판례 등을 수집해 가이드라인을 만들어나가는 것 사이에는 차이가 생길 수 있다.

    그렇다면, 주 52시간제와 관련한 기업들의 주안점은 무엇일까?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초과근로 처리방안’이 32%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이어서 ‘변경안에 대한 노사 간 원만한 합의’ 및 ‘실제 적용 시 결재, 합의 과정 예상’이 각 20%로 동률을, ‘직군별 시뮬레이션’, ‘사규의 매끄러운 변경’이 각 14%씩 선택되며 주 52시간제에 대비하는 기업들의 고민 지점을 전해주었다. 근로시간 단축제는 노동자의 입장을 고려한 제도로 인정할 수 있다. 하지만 HR 시스템 체계가 갖추어지지 아니한 중소기업들의 경우 위화감 조성은 물론, 제대로 준비할 여건이 안되어 위반 사례로 이어질 수 있다.

    0
    0
  • 답변
    아바타
    cn
    참여자

    ‘중소기업’ 입장에서 위 글을 작성하였음을 밝힙니다.

     

     

    0
    0

답변은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